본문 바로가기

다이어트/다이어트상식

비만의 원인에는 무었이 있을까요?

반응형

비만의 원인에는 무었이 있을까요?

 

[1] 유전
부모가 모두 비만이면 그 자녀가 살이 찔 가능성은 70%정도이고, 부모 중 한 사람이 비만일 경우는 40%정도이며, 부모가 모두 비만이 아닌 경우에는 약 10%정도입니다. 즉, 비만은 유전인자에 의해 크게 좌우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외에도 부모의 식습관 및 생활습관에 영향을 받아 비만이 될 수도 있습니다.

[2] 불규칙한 식사
규칙적으로 음식을 섭취하지 않으면 우리 몸은 불규칙한 식사에 대비하기 위해 한번 음식이 들어 왔을 때 영양소의 흡수를 높일 뿐만 아니라 여분의 에너지를 지방으로 더 많이 저장하려는 경향이 커져서 체지방이 자연히 증가하게 됩니다.

[3] 과식
간단히 생각하면 비만의 원인은 섭취에너지가 소비에너지보다 높아서 생기는 것(과식)입니다. 과식은 섭식 행동을 조절하는 신경중추의 기능이상으로 생겨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적인 욕구충족을 위해 많이 먹는 것으로 해결하여 과식하는 경우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4] 간식
음식을 먹으면 우리 몸에는 약 2시간 동안 인슐린이 분비되는데, 그 동안에는 지방분해가 정지되고 지방축적이 일어나게 됩니다. 그런데 세끼의 식사와 더불어 그 사이 사이에 먹는 간식들은 하루 종일 인슐린을 분비시켜 지방분해의 기회를 주지 않아서 체내에 지방이 축적되게 됩니다.

[5] 야식
야식증후군이란 하루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밤에 먹는 식사방식으로 뚱뚱해지기 쉬운 식사법입니다. 일반적으로도 위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잠자기 3시간 전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지만 다이어트에 있어서 야식은 가장 큰 적입니다. 밤에 먹으면 인체의 자율신경 중 부교감신경의 작용이 활발해져 신체활동에 필요한 에너지가 잘 공급되도록 해주는 교감신경의 작용을 억제하면서 에너지를 축적하는 작용을 하게 되어 체지방이 축적되기 쉽습니다. 이렇게 굳이 어렵게 말하지 않더라도 활동이 많은 낮보다는 활동이 적은 밤에 먹은 음식은 사용이 되지 못하니 더 쉽게 체내 지방으로 저장되는 것입니다.

[6] 운동부족
먹기만 하고 운동을 안하면 소비에너지에서 기초대사에너지, 식이동적대사에너지, 활동대사에너지 중 활동대사에너지가 줄어들 뿐만 아니라 근육의 감소로 기초대사에너지도 함께 줄어 전체적인 소비에너지가 감소할 수 밖에 없어 쉽게 살이 찌게 됩니다.

[7] 약물
약물도 비만을 유발하는 한가지 요인입니다. 물론 일반적이지는 앟ㄴ으나, 다음의 약물을 복용할 경우에는 약물성 비만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피임약은 인공적으로 월경이 나오는 것을 조절해 임신을 막으므로, 호르몬의 균형을 깨트려 몸 안에 수분을 증가시키고 식욕을 자극하여 비만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신경안정제, 천식이나 알레르기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약에 들어있는 성분들 중에는 식욕을 촉진하고 신체조절 기능을 혼란시키는 것이 있어 살이 찌기 쉽게 됩니다. 이 경우에는 약물의 지속적인 섭취에 대해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8] 임신 및 폐경, 난소 절제술
여성의 경우 임신시에는 지방세포의 비대에 의하여 현저하게 체지방이 축적됩니다. 또한 폐경 이후나 난소 절제시에는 여성호르몬의 부족으로 체내 지방조직이 증가하게 되므로 비만이 오게 됩니다.

[9] 심리적인 요인
사람이 몸의 신호에 따라 배가 불러질 때 곧 먹기를 멈춘다면 비만해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은 피곤하거나 기분이 언짢을 때 배가 고픈 것으로 착각합니다. 또한 음식을 먹음으로써 모든 공복감이 사라졌다고 하더라도 단지 만족감이나 꽉찬 느낌이 안들기 때문에 계속 먹기도 합니다. 배가 고프지도 않은데 먹게되는 이유는 기분에 좌우되는데 음식으로 지루함이나 화, 슬픔을 무마시키려는 심리적인 측면이 있으나 음식으로서는 기분을 완화할 수 없기 때문에 자꾸 먹게 됩니다. 먹을 시간이 되었다는 습관적인 타성과 강박감에 식사를 하는 경우와 나약한 성격의 소유자가 사랑하는 아내나 어머니의 권유로 먹게 되는 수도 있습니다.

반응형

태그